정부, 2021년까지 조달-통관-물류-결제 수출 전 과정 디지털화

코인뉴스 HOME 코인뉴스

정부, 2021년까지 조달-통관-물류-결제 수출 전 과정 디지털화

BEX 6 2019.10.14 13:08

산업통상자원부 '디지털 무역 기반구축 방안' 확정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오는 2021년까지 조달-통관-물류-결제 등 수출 전과정을 디지털로 전환한다. 이렇게 되면 수출신고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 90% 이상 절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제4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블록체인,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혁신기술을 이용해 무역업체 거래비용을 절감하고 전자상거래 수출을 촉진하는 '디지털 무역 기반구축 방안'을 확정했다. 지난 3월 수립한 '수출활력 제고 대책' 후속의 수출구조 혁신 대책 중 하나다.

이번 방안은 오는 2021년까지 'uTH(u-트레이드 허브) 2.0'으로 불리는 디지털 무역 기반을 구축하는 게 핵심이다. △조달부터 계약, 통관, 결제에 이르는 모든 무역거래 디지털화 △빅데이터·AI를 이용해 무역업체가 원하는 정보의 맞춤형 제공 등이다.

구체적으로 빅데이터, AI, 블록체인 등 디지털 혁신기술을 활용한 수출지원 서비스를 중소기업들에 제공한다. 이를 위해 여러 부처와 공공기관에 분산된 해외 진출 정보를 모은 '대외경제 통합정보센터'를 구축(2020~2021년)한다.

무역금융도 디지털화한다. 우선 기업들의 외국환 거래 편의를 위해 오는 12월 블록체인 기반 외국환 거래 증빙 서비스를 개시해 증빙서류 제출절차를 간소화한다.

박재영 산업부 무역정책과장은 "수출기업이 수출채권을 외국환은행에 매입 신청시 내년 7월부터는 온라인 매입만 가능해진다. 수출채권 매입은행간 중복매입이나 초과매입을 원천적으로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무역보험공사의 수출신용보증 서비스를 온라인화하는 중소기업 전용 '디지털 수출 신용보증 서비스'도 도입된다. 기존 17종의 서류 제출과 수기 작성, 현장 방문 제출을 할 필요가 없어진다.

'무역업무 지원 플랫폼(uTH 2.0)'은 2021년까지 만든다. 기업의 조달→계약→통관→물류 수출 전 과정에서 거래지원 서비스를 통합 제공하는 플랫폼 역할을 한다. 관세청의 기업별 정보도 수출지원기관과 공유할 수 있도록 한다.

아울러 산업부는 △소재·부품 등 기업간 전자상거래 수출(B2B) △소비재 중심 전통 전자상거래 수출(B2C)을 확대한다.

이를 위해 내년 상반기에 KOTRA의 온라인 수출 지원 플랫폼 내 소재·부품·장비 전용관을 구축한다. 업종별·테마별 전문몰을 글로벌 쇼핑몰로 성장하도록 마케팅을 지원(70개사 40억원)한다.

또 소량·다품종 위주 전자상거래 특성을 고려해 간이신고와 목록제출로 이원화된 전자상거래 수출신고를 전용 신고서식으로 일원화한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이번 대책은 세계 디지털무역 시장을 선도하고 온라인 수출 지원 기반을 고도화하는 데 역점을 두고 마련했다. 새롭게 구축되는 디지털 무역을 바탕으로 우리 기업들이 불확실한 무역환경을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범부처적 지원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출처:http://www.fnnews.com/news/201910141014429683

    BEX
    CS CENTER
    Kakao. pf.kakao.com/bex E-mail. support@be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