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시장 성숙… 결국 전통금융으로 흡수될 것"

코인뉴스 HOME 코인뉴스

"비트코인 시장 성숙… 결국 전통금융으로 흡수될 것"

BEX 4 2019.10.02 15:08

"'금융 민주화'를 배경으로 탄생한 비트코인(BTC)은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 속에 '디지털 골드(금)'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백트(Bakkt), 피델리티 등 정통투자업계가 비트코인 수탁 서비스 같은 크립토 금융에 뛰어들고 있는 가운데 페이스북이 주도하는 '리브라 프로젝트' 등이 암호화폐 기반 결제·송금 모멘텀을 일으키면, 비트코인은 전통 금융으로 흡수될 것이다."

최근 비트코인(BTC) 시세가 급등락을 이어가고 있지만, 중장기적으로는 '비트코인 주류화'가 실현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017년 '비트코인 투자 광풍' 시점과 비교해봤을 때, 투자자와 암호화폐 시장은 훨씬 성숙해졌다는 분석이다. 또 세계 최대 증권거래소 그룹인 ICE(인터콘티넨탈익스체인지) 자회사 백트(Bakkt)를 비롯해 피델리티와 골드만삭스 등이 크립토 금융시장에 참여하면서 기관 투자자를 유입할 수 있는 생태계가 만들어지고 있다는 관측도 제기됐다.

골드만삭스 등 미국 월스트리트 출신인 암호화폐 투자업계 '거물' 마이클 노보그라츠 갤럭시 디지털 캐피털 매니지먼트 최고경영자(CEO)는 9월 30일 서울 테헤란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코리아블록체인위크(KBW 2019)' 메인 컨퍼런스 '디파인(D.FINE)'을 통해 "올 상반기 비트코인(BTC) 가격이 다시 오르면서 '크립토 겨울'이 끝날 것 같았지만 여전히 '추운 봄'과 같다"며 "하지만 2017년 비트코인 가격이 고점을 찍은 뒤 폭락했을 때와 달리 현재 비트코인 투자자들은 더욱 똑똑해졌고 보다 현명한 투자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 최근 비트코인은 전통금융권을 비롯해 대학 기부금을 기반으로 기금을 운영하는 하버드와 예일대 등 미국 주요 연기금들이 크립토 펀드 투자를 하는 등 가치를 저장하는 수단으로 인정받고 있다는 게 노보그라츠의 설명이다. 즉 비트코인 등 디지털 자산은 전통자산과 상관관계가 낮기 때문에 투자위험을 방어(헤지)하는 대체자산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노보그라츠는 "과거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비트코인에 투자한다고 밝혔을 때, '바보'로 평가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지금은 여러 산업에서 비트코인에 투자하면서 자산으로 인정하고 있다"며 "투자자 보호 등 암호화폐 투자 관련 법·제도가 뒷받침되면 더욱 많은 기관투자자들이 크립토 금융 생태계에 참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페이스북이 주도하는 블록체인·암호화폐 프로젝트인 '리브라'에 주목했다. 리브라에 대한 각국 정부의 시선은 여전히 엄격하고 차갑지만, 암호화폐 기반 송금·결제 등 대중화에 최적화된 프로젝트란 분석이다. 노보그라츠는 "세상을 바꾸는 건 투기세력이 아니라 블록체인 기반 게임과 디파이(탈중앙화된 금융) 등 혁신적인 서비스들의 등장"이라고 강조했다.

출처:http://www.fnnews.com/news/201909301819273900

    BEX
    CS CENTER
    Kakao. pf.kakao.com/bex E-mail. support@bex.com